“아직 미완성 팀… 팀 컬러·틀 짜는 것 최우선 목표”
“아직 미완성 팀… 팀 컬러·틀 짜는 것 최우선 목표”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01.07 20:31
  • 게재일 2019.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새 사령탑에 오른 이강철 감독 “kt 농구단처럼 소통 중요시할 것”
최고의 언더핸드 투수에서 투수 지도자로 이름을 날리다가 kt wiz에서 첫 사령탑에 오른 이강철<사진> 감독이 팀 마운드를 전면 재편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2018시즌 29홈런 ‘괴력’으로 신인왕을 거머쥔 타자 강백호의 투수 전향 혹은 겸업 가능성도 열어놨을 정도다.

7일 서울 연합뉴스 사옥에서 만난 이 감독은 “투수진에서 정해진 것은 외국인 투수 두 명과 이대은 정도다. 선발투수인 고영표도 곧 입대하기 때문에 새 판을 짜야 한다”고 말했다.

kt는 2018시즌을 10개 팀 중 9위로 마쳤다. 창단 이후 처음으로 ‘탈꼴찌’에 성공했지만, 구단은 더 많은 발전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감독 교체를 단행했다. 이에 따라 이 감독이 조범현, 김진욱 전임 감독을 이어 kt의 3대 감독으로 부임했다.

이 감독은 현역 시절 10년 연속 10승 및 100탈삼진을 기록한 KBO 최정상의 언더핸드 투수 출신이다.

2005년 은퇴 이후에는 KIA 타이거즈 2군 투수코치, 1군 투수코치, 넥센 히어로즈(현 키움) 수석코치, 두산 베어스 2군 감독과 수석코치를 지내며 지도자로서도 탁월한 능력을 인정받았다.

이 감독은 “kt는 아직 완성되지 않은 팀이기에, 팀을 만들어 가야 하는 상황을 좋게 생각하고 있다”며 “팀 컬러와 틀을 짜는 것을 최우선으로 생각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그러나 아직 kt 선수단의 특성을 파악하지 못한 상태여서 오는 29일 미국 애리조나주에서 시작하는 스프링캠프에서 선수들 면면을 점검하고 팀의 방향을 정할 방침이다.

이 감독은 “특히 투수 체계를 확실히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강백호의 투수 전향 전망도 솔솔 나오고 있다. 강백호는 서울고 시절 강타자 포수 겸 투수로 활약하던 특급 유망주다.

김진욱 전임 감독은 강백호의 탁월한 타격 재능에 반해 외야수라는 새로운 포지션을 부여하면서까지 그를 타자로 키웠다.

그러나 강백호는 올스타전에서 이벤트성으로 마운드에 올라 시속 150㎞ 강속구를 선보이는 등 투수 재능을 숨기지 않았다.

이 감독은 강백호의 투수 가능성에 대해 “자꾸 이야기가 나오네요. 뭐가 있으니까 그런 이야기가 계속 나오겠죠”라며 “잘 생각해보겠다”며 전면 부인하지는 않았다.

그러면서 “이슈를 만들 필요도 있다”며 강백호가 투수로 나올 경우의 ‘흥행 효과’를 예상하기도 했다.

그는 “누구를 어떻게 기용할지 생각 중이다. 선수들을 지켜봐야 한다. 지금 딱 정해진 것은 없다”고 말했다.

더 중요한 것은 엄상백, 주권, 김민 등 kt의 수많은 투수 유망주들의 기량을 꽃피우게 하는 것이다.

이 감독은 “어느 팀이나 자원은 많다. 그 투수들이 어떻게 정착하도록 할지가 중요하다. 캠프에서 정리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 감독은 타격에서도 피워, 기본기, 출루율, 득점권 타율 등 팀 색깔을 잘 파악해서 kt만의 틀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11월 취임식에서 이 감독은 ‘5강’을 목표로 하겠다고 선언했다. 선수들에게 큰 목표 의식을 심어주기 위해서였다.

KT스포츠단의 농구팀인 부산 kt의 약진도 이 감독에게는 큰 자극제가 된다. 지난 시즌 꼴찌에 그쳤던 부산 kt는 서동철 감독으로 사령탑을 교체한 이후 ‘양궁 농구’ 돌풍을 일으키며 올 시즌 상위권으로 도약했다.

이 감독은 “농구단의 성적이 저에게 부담을 주기도 한다”며 웃었다.

그는 “서 감독님께서 소통을 잘하신다고 하더라. 우리도 즐거운 야구를 하는 분위기를 만들려고 한다. 스프링캠프에서 선수들과 신뢰를 쌓는 것에 중점을 둘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