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통령과 마주 앉을 준비 돼 있어”
“美 대통령과 마주 앉을 준비 돼 있어”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9.01.01 20:01
  • 게재일 2019.0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신년사 밝혀
“오판시 새 길 모색할 것”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위원회 청사에서 신년사를 발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국무위원장이 신년사를 통해 2차 북미정상회담 의사를 밝히고 나섬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의 중재자 역할이 더욱 커질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일 조선중앙TV 등 방송을 통해 발표한 육성 신년사에서 “앞으로도 언제든 또다시 미국 대통령과 마주 앉을 준비가 되어 있으며 반드시 국제사회가 환영하는 결과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북미 간 협상 교착상태에서도 2차 북미정상회담 계획을 밝힌 데 대해 김 위원장이 공개적으로 호응한 모양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미국이 세계 앞에서 한 자기의 약속을 지키지 않고 우리 인민의 인내심을 오판하면서 일방적으로 그 무엇을 강요하려 들고 의연히 공화국에 대한 제재와 압박에로 나간다면 우리로서도 어쩔 수 없이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이룩하기 위한 새로운 길을 모색하지 않을 수 없게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비핵화 진전을 위한 미국의 ‘상응 조치’ 필요성을 강력히 촉구한 것이다. 그는 이어 “우리의 주동적이며 선제적인 노력에 미국이 신뢰성있는 조치를 취하며 상응한 실천행동으로 화답해 나선다면 두 나라 관계는 훌륭하고도 빠른 속도로 전진하게 될 것”이라고 미국의 상응조치를 거듭 촉구했다. 이는 현재 교착상태에 있는 북미 간 비핵화 대화에서 문 대통령이 미국으로부터는 ‘상응 조치’를 끌어내고, 북한으로부터는 ‘진정한 비핵화 담보 방안’을 유도하는 등 북미 양측의 접점을 찾기 위한 전략적 소통을 할 수 있다는 해석을 낳게 하고 있다.

이와 함께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연초 이른 시점에 이뤄질 수 있다는 때이른 전망도 나오고 있다. 김 위원장이 북한 최고지도자로는 처음으로 한국을 찾아 비핵화 의지를 재천명하는 것이 비핵화 대화를 이어가는 긍정적 신호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