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루엔자 환자 지속적 증가
인플루엔자 환자 지속적 증가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18.12.25 19:47
  • 게재일 2018.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 예방수칙 당부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가 인플루엔자 의사환자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해 50주(12월9일∼15일)에 48.7명에 달했다고 밝혔다.

외래환자 1천명당 38℃ 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과 더불어 기침 또는 인후통을 보이는 자를 뜻하는 인플루엔자 의사환자 수는 지난 47주 13.2명에서 48주 19.2명, 49주 34.0명, 50주 48.7명으로 계속 늘어나고 있다. 전 연령에서 증가하고 있으나 특히 13∼18세(외래환자 1천명당 137.0명), 7∼12세(외래 환자 1천명당 112.3명)에서 발생 비율이 높다. 인플루엔자 실험실 감시 결과를 보면 2018년 9월 2일 이후 50주차까지 총 304건 바이러스가 검출됐고 그 중 A(H1N1) pdm09 233건(76.6%), A(H3N2)형이 71건(23.4%), B형 0건(0.0%)으로 나타났다. 현재 유행중인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백신주와 유사하며, 현재까지 항바이러스제 내성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38℃ 이상의 발열과 기침 또는 인후통의 인플루엔자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초기에 진료를 받도록 당부했다. 만기 2주 이상 신생아를 포함한 9세 이하 소아, 임신부, 65세 이상, 면역저하자, 대사장애, 심장질환, 폐질환, 신장기능 장애 등 고위험군 환자는 인플루엔자 검사없이 항바이러스제 요양급여가 인정되며 고위험군이 아닌 경우 인플루엔자 검사에서 양성이면 항바이러스제의 요양급여가 인정된다. /전준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