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최초 ‘파이프라인 스텐트술’ 성공
지역최초 ‘파이프라인 스텐트술’ 성공
  • 김락현기자
  • 등록일 2018.12.23 20:50
  • 게재일 2018.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미 차병원 신경외과
권태형 교수팀 뇌동맥류 치료

신경외과 권태형 교수의 시술 장면. /구미차병원 제공
[구미] 차의과학대학교 부속 구미차병원 신경외과 권태형 교수팀이 지역 최초 ‘파이프라인 스텐트’를 이용해 뇌동맥류 치료에 성공했다.

신경외과 권태형 교수가 집도한 파이프라인 스텐트 시술은 경북 서북부 첫 시술이며, 전국적으로도 시술 건수가 많지 않을 정도로 난이도가 높은 치료법이다. 이날 시술을 받은 40대 여성 환자는 뇌혈관의 하나인 두개강내 왼쪽 내경동맥에 22㎜ 크기의 대형 뇌동맥류가 생겨 파이프라인 스텐트 시술을 받았으며, 시술후 상태가 호전돼 퇴원했다.

‘파이프라인 스텐트 설치술’은 뇌동맥 속에서 스텐트(금속튜브) 삽입으로 혈류의 방향을 전환시켜 들어가는 혈류는 대폭 감소되고, 혈전이 스텐트 벽을 막아 뇌동맥류 입구를 완전히 차단해 크기가 큰 뇌동맥류나 혈관박리성 뇌동맥류를 치료하는 가장 최신 시술이다.

뇌동맥류는 뇌혈관의 일부가 꽈리처럼 부풀어 오르는 상태를 말하는데, 동맥류가 부풀어 약해진 혈관벽이 터지면 뇌출혈로 이어지게 된다. 뇌출혈이 발생하면 환자의 1/3이 병원에 도착하기 전에 숨지며 생존하더라도 사지마비와 뇌 기능 손상을 가져오는 무서운 질환이다.

/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김락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