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 바뀌고 젊어진 경북도
확 바뀌고 젊어진 경북도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18.12.20 20:23
  • 게재일 2018.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철우 지사 역대 최대규모 인사
실·국장 전원 교체, 40대 전면에
대구시와 맞교환 인사 상생 도모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20일 역대 최대 규모 인사를 단행했다. 이 지사는 취임후 처음으로 실시한 새해 1월 1일자 인사에서 실·국장(14명) 전원과 15개 시·군 부단체장을 교체하고 4급 20명을 승진시켰다. 연공서열보다 성과 중심으로 사업부서에서 발탁이 늘어나고 40대 국장들이 전면에 진출하면서 경북도정에 큰 변화를 불러올 것으로 기대된다. <관련기사 2면>

우선 최고위직인 2급 인사에서는 3급인 송경창 일자리경제실장이 포항부시장에, 민인기 자치행정국장이 의회사무처장으로 각각 승진했다. 또 동해안전략국장에 전강원 일자리청년정책관이, 해양수산국장에는 김두한 해양수산과장이 각각 승진 발령됐다. 이중 2급과 3급으로 각각 승진한 송경창 포항부시장과 전강원 동해안전략국장은 일자리분야에서의 공로를 인정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장급 인사에서는 일자리경제실장에 김호진 전 경산부시장, 자치행정국장에 김병삼 문화체육국장, 농축산국장에는 김종수 전 대변인, 환경산림국장에는 박기원 전 칠곡부군수, 복지건강국장에 김재광 영주부시장, 건설국장에 최대진 경산부시장이 각각 임명됐다.

경북도는 “이번 인사는 평소 이철우 도지사가 강조해 온대로 연공서열에서 벗어나 철저한 성과중심으로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국장급인 3급 인사의 경우 그간 부단체장이 현직에서 승진하는 관례를 깨고 일자리·경제, 과학기술, 복지, 문화, 농수산 분야 등 현업 부서에서 7명을 발탁했다. 과장급인 4급 승진에서는 연공서열에 의존하지 않고 문화, 미래전략, 사회복지 분야 등에서 실적이 탁월한 대상자를 과감하게 승진 임용했다.

이 지사는 또 젊고 참신한 인재를 과감하게 등용했다. 도정 핵심 시책을 다루는 요직인 김호진(46) 일자리경제산업실장, 과학기술정책과장에서 승진한 정성현(45) 정책기획관과 김병삼(50) 자치행정국장 등 젊은 일꾼들을 요직에 발탁해 간부진이 젊어진 대목도 눈길을 끈다.

기술직에도 승진의 문이 활짝 열렸다. 김두한 해양수산과장이 수산직 최초로 해양수산국장으로 승진 발탁됐고 수의직 1명, 해양수산직 2명, 환경직 1명이 승진했다.

이번 인사에서 대구·경북의 국장급 교환 근무가 실시되면서 양측의 상생 협력이 본격화되는 분위기다. 경북도 김호섭 국장을 대구시로 파견 발령이 났고 대구시 한만수 문체국장이 경북도로 오는 맞교환 인사가 이뤄졌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일과 성과 중심의 인사, 공평한 인사로 모든 공무원들에게 기회를 열어줘 경북도정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며 “새롭게 진영을 갖춘 실·국장 중심으로 2019년 일자리 창출과 저출생 극복에 도정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경북도는 정기인사 기간이 길어져 업무에 지장을 초래하던 관행을 개선하기 위해 오는 27일 과장급 전보인사를 발표하고, 1월 중순까지 5급 이하 인사를 마무리 해 1개월 내에 인사를 마칠 계획이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