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환·전희숙, 2018 펜싱 최우수선수
김정환·전희숙, 2018 펜싱 최우수선수
  • 연합뉴스
  • 등록일 2018.12.19 20:38
  • 게재일 2018.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펜싱協 ‘2018 펜싱인의 밤’
전희숙과 최신원 펜싱협회장, 김정환. /대한펜싱협회 제공
한국 펜싱 남자 사브르의 맏형 김정환(35·국민체육진흥공단), 여자 플뢰레의 간판 전희숙(34·서울시청)이 올해 최고의 활약을 펼친 펜싱 선수로 뽑혔다.

두 선수는 19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대한펜싱협회 ‘2018 펜싱인의 밤’에서 남녀 최우수선수상을 받았다.

김정환은 올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개인전과 단체전을 모두 석권해 한국 선수 최초로 2관왕을 달성했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비롯한 각종 국제대회에서 남자 사브르 대표팀이 단체전 정상에 오르고 세계랭킹 1위를 지키는 데에도 힘을 보탰다.

전희숙은 아시안게임 개인전 2연패를 달성하며 한국 펜싱이 아시안게임 종합우승을 달성하는 데 기여했다.

최우수지도자상은 국제대회에서 남자 사브르 대표팀의 우승 행진을 지휘한 유상주 코치에게 돌아갔다.

최신원 대한펜싱협회장은 사비로 최우수선수와 최우수지도자에게 해외여행을 포상으로 줬다.

우수선수에는 아시안게임 여자 에페 개인전 우승자 강영미(광주서구청),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플뢰레 개인전 동메달리스트 허준(경기 광주시청)이 선정됐다.

올해 아시안게임과 아시아선수권대회 종합우승, 세계선수권대회 종합 2위 등 굵직한 성과를 달성한 한국 펜싱은 이날 10년 계획을 담은 ‘비전 2028’을 공개하기도 했다.

2020 도쿄 올림픽 금메달 3개 획득과 유망주 발굴, 생활 체육 저변 확대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