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체 제조업 활력 기대
침체 제조업 활력 기대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8.12.18 00:01
  • 게재일 2018.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4개 지역 14개 프로젝트로
2022년까지 2만6천개 일자리
정부 강력한 의지에 지역 ‘반색’

정부가 침체에 빠진 제조업 살리기에 나선다. 대구·경북을 포함한 4개 지역에 14개 프로젝트를 추진해 오는 2022년까지 2만6천개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계획을 공개한 것이다.

이번 정책으로 주력업종인 전자·섬유산업의 해외이전과 철강, 자동차부품 산업 등의 부진으로 침체상태인 대구·경북 지역경제가 활력을 되찾을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19 업무보고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제조업 활력 회복 및 혁신 전략을 보고했다.

이번 제조업 혁신전략의 핵심은 △지역산업 생태계 활력 회복 △제조업 혁신 전략 △도전적 기업가 정신의 복원 등 3가지로 나뉜다. 우선 다양한 유형의 지역일자리 모델 발굴·확산을 위한 패키지 지원방안을 마련한다. 전북, 부산·경남, 광주·전남, 대구·경북 등 산업 및 고용이 위기에 처한 지역에 대해서는 14개 활력 회복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특히 대구·경북은 자율차, 홈케어가전 등 미래산업 인프라를 집적하고 섬유·철강 등의 신수요를 창출한다.

대구의 자율자동차 실증사업은 오는 2021년까지 실제 도로에서 자율화 실증을 하기 위해 통신·계측·관제시스템, 도로위험정보망 등 인프라 구축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대구지역 섬유의류 수요창출을 위해서는 군사, 공공건축물, 소방 등 공공부문에서 국산 섬유 수요창출이 확대되도록 제도를 개선할 방침이다.

구미의 산업단지에 입주한 중소 가전사 30여곳의 새로운 활로모색을 위해 1인 가구, 고령화 등으로 수요가 증가하는 5대 홈케어 가전시장(뷰티·실버·펫·리빙·베이비) 진출을 추진하는 홈케어가전 육성사업도 진행된다.

포항 철강재 수요창출사업은 미국발 수입규제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강관업계를 위해 공공 SOC(사회간접자본) 투자 및 석유화학 플랜트 투자를 통해 대규모 강관 수요를 창출하는 것이 핵심이다.

주력산업은 글로벌 경쟁력과 시장활력을 기준으로 △소재·부품·장비 △반도체·디스플레이·배터리 △자동차·조선 △섬유·가전 등 4개 산업군으로 묶어 맞춤형 고부가가치화 전략을 추진한다.

소재·부품·장비는 매년 1조원 규모의 연구개발(R&D) 투자와 개발방식의 전환을 통해 자립화를 넘어 글로벌화를 실시한다.

반도체·디플·배터리는 10년간 120조원을 투자해 대·중소 상생형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를 조성한다. 자동차·조선은 부품 협력업체에 신규자금 등 3조5천억원을 긴급 수혈하고, 미래 트렌드인 친환경·스마트화를 통한 재도약에 나선다. 섬유·가전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해 전통산업을 첨단 스마트산업으로 탈바꿈한다.

중소·중견기업을 중심으로 생산 시스템의 대대적 혁신도 추진할 방침이다.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3만개를 보급하고, 10개 산단을 스마트 산단으로 전환한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