쏠림 심한 일자리 50, 60대 42만개↑ 30, 40대 10만개↓
쏠림 심한 일자리 50, 60대 42만개↑ 30, 40대 10만개↓
  • 고세리기자
  • 등록일 2018.12.17 20:53
  • 게재일 2018.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2017년과 전년 대비
지난 한 해 동안 일자리 수가 31만개 이상 늘었으나 핵심 노동 연령층인 30, 40대의 일자리 수는 오히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일자리행정통계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일자리는 총 2천316만 개로 전년 대비 31만개 늘었다.

연령대로 보면 60세 이상이 점유한 일자리는 전년보다 25만개가 증가해 전체 연령대 중에 일자리가 가장 많이 늘었다. 50대가 취업한 일자리는 2016년보다 17만개 늘었다. 반면, 30대와 40대가 점유한 일자리는 전년보다 각각 8만개, 2만개 감소했다.

20대의 일자리는 1만개 늘었고 19세 이하의 일자리는 1만개 감소했다.

전체 일자리의 연령별 점유율은 19세 이하 0.9%, 20대 14.2%, 30대, 22.7%, 40대 26.4%, 50대 22.9%, 60세 이상 12.9%였다.

기업종류별로 보면 회사법인이 가장 많은 일자리인 1천116만개(48.2%)를 제공했고, 개인기업체(31.5%), 정부·비법인단체(10.9%), 회사이외 법인(9.5%) 순으로 나타났다.

전체 일자리 중 영리기업에서 제공한 일자리는 1천844만개(79.6%)였으며 비영리기업의 일자리는 472만개(20.4%)로 조사됐다.

지난해 대기업의 일자리는 2천개 줄었고 중소기업은 16만개, 비영리기업은 15만개 늘었다. 중소기업에서 제공한 신규 일자리는 251만개로 전체 신규 일자리의 83.1%를 차지했다.

산업별로 보면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0만개), 건설업(10만개), 도매 및 소매업(5만개), 운수 및 창고업(3만개) 등은 일자리가 전년대비 늘었지만 제조업의 일자리는 7만개 줄었다. /고세리기자

manutd20@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