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도심 빈집 무상임대로 인구 유출 막아야”
“포항 도심 빈집 무상임대로 인구 유출 막아야”
  • 안찬규기자
  • 등록일 2018.12.17 20:53
  • 게재일 2018.12.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구감소·저출산 가속화 심각
정책 포럼서 전문가 의견 나와

‘도심 빈집에 신혼부부를 모셔라’

경북 최대 도시인 포항시 인구가 갈수록 줄어 50만명 벽이 무너질 위기다. 가속화하는 인구 감소를 막으려면 도심 빈집을 무상으로 임대하는 등의 획기적인 방안이 필요하다는 제언이 나왔다.

11월 말 기준 포항시 인구(외국인 포함)는 51만 6천276명으로, 전년 동월과 비교해 3천300여명이 줄었다. 특히 거주 외국인은 소폭 증가한 반면 내국인이 3천857명이나 감소한 것으로 드러나 인구감소 문제의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포항시는 1995년 영일군과 통합할 당시 51만867명으로 처음 50만명을 넘은 뒤 꾸준히 인구 50만명 이상을 유지했다. 그러나 철강경기 불황과 더불어 지난해 11월 15일 발생한 지진의 여파로 인구유출이 가속화하고 있다. 지진 진앙이었던 흥해읍 인구는 지진발생 전인 지난해 10월 3만4천181명이었으나, 1년 새 1천명 가까이 줄었다. 신규 아파트가 속속 들어서 입주가 이뤄졌음에도, 인구유입이 유출을 메우지 못하는 모습이다.

출생자 수도 2015년 4천657명, 2016년 4천156명, 지난해 3천558명 등으로 갈수록 줄고 있다. 올해 출생자 수는 작년 수준에도 미치지 못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지역 인구유출을 막으려면 △빈집 전수조사와 DB구축으로 신혼부부 무상임대 △지역인구정책 거버넌스 △지역인재 일자리 뱅크운영 구축 △구도심 활성화 등 맞춤형 인구정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전문가 의견이 나왔다.

대구경북연구원 안성조 연구위원은 17일 포항시 대회의실에서 열린 ‘포항시 인구정책 포럼’에서 “지방도시의 청년인구 유출이 심각하다. 청년들이 떠나지 않게 하려면 맞춤형 인구정책이 필요하다”면서 “저출산과 신규택지개발, 재개발 등으로 빈집이 많아지고 있는데, 이를 이용해 지역활성화 기제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이날 포럼에는 저출산·고령화로 인한 포항시 인구구조의 불균형과 앞으로 다가올 인구감소 위기를 공론화하고, 시 현안사항에 대해 전문가와 시민들 의견을 모아 인구감소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현실적인 방안이 집중적으로 논의됐다.

주제발표를 맡은 대통령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이창준 기획조정관도 “모든 세대의 삶의 질 제고 및 포용 국가 실현”을 위한 저출산·고령사회 정책 로드맵인 함께 돌보고 함께 일하는 사회, 함께 만들어가는 행복한 노후, 인구구조 변화 대비 사회시스템 구축에 역량을 집중하려면 중앙-지방간 협업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안찬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나가는 행인 2018-12-18 09:01:38
지진이나 재개발로 주인이 떠난 빈집에 신혼 부부가 살려고 할까요????? 이런게 대안이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