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靑특감반 보고 묵살 의혹 등 진상조사단 구성
한국당, 靑특감반 보고 묵살 의혹 등 진상조사단 구성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8.12.17 20:53
  • 게재일 2018.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은 17일 당 차원에서 ‘청와대 특별감찰반 정권 실세 사찰 보고 묵살 및 불법사찰 의혹 진상조사단’을 구성하기로 했다.

당 진상조사단은 재선의 김도읍(부산 북·강서을) 의원을 단장으로 하며, 추후 조속한 시일 내에 수 명으로 구성된 진상조사단을 발족시킬 예정이다. 진상조사단 발족은 우윤근 주 러시아대사 등 정권 실세에 대한 전직 감찰관의 사찰 보고를 청와대가 묵살하고, 해당 감찰관을 좌천시켰다는 주장이 의혹 투성이로 판단되고, 전직 총리 및 은행장 등에 대한 감찰관의 불법 사찰과 월권 행위가 있었는지에 대한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자유한국당은 “청와대의 ‘국기문란’ 행위를 더 이상 방치할 수 없으며, 국민들의 알권리 차원에서도 명명백백히 진상을 규명해 나가겠다”면서 “당 진상조사단과는 별도로, 국회 운영위원회를 열어 국회 차원에서도 진상규명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