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주 모드’ 현대모비스, 흔들림 없다
‘독주 모드’ 현대모비스, 흔들림 없다
  • 연합뉴스
  • 등록일 2018.12.17 20:53
  • 게재일 2018.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연승 질주·기록 행진도
역대 최단기간 20승 달성
자체 단일 시즌 최다 연승
개막 홈 최다 연승도 눈앞
▲ 울산 현대모비스에서 맹활약 중인 라건아. /연합뉴스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가 이번 시즌 ‘절대 1강’으로 군림하고 있다.

무서운 기세로 12연승을 내달려 역대 최단기간 20승을 달성한 데 이어 팀 자체 단일 시즌 최다 연승 기록과 프로농구 개막 홈 최다 연승 기록 경신도 눈앞에 뒀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16일 원주 DB를 제물로 20승 고지에 올랐다.

이번 시즌 단 세 경기만 졌다. 특히 안방에서는 한 경기도 내주지 않았다.

2위 인천 전자랜드와의 승차는 5.5경기로 멀찌감치 벌어졌다.

주전 선수들의 부상 공백을 딛고 만든 20승이었다.

가드 이대성이 종아리 부상으로 지난 9일 이후 뛰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양동근 마저 발목을 다쳐 지난 두 경기에 결장했다.

그러나 두 선수가 모두 빠졌던 지난 15일 삼성전과 16일 DB전에서 이들의 공백은 크게 느껴지지 않았다.

라건아와 이종현이 골밑을 든든하게 지키는 가운데 박경상, 김광철이 부상 동료들의 공백을 충실히 메웠다.

여기에 섀넌 쇼터와 함지훈, 문태준, 오용준 등 나머지 선수들도 모두 제몫을 해주면서 국가대표 선수가 둘이나 빠졌음에도 끄떡없는 전력을 과시했다.

좀처럼 연승을 멈출 기색에 없는 현대모비스는 이번 주 서울 SK(18일)와 전주 KCC(20일), 인천 전자랜드(22일)를 차례로 만난다.

서울 잠실학생체육관 원정 후 KCC전부터는 홈 3연전이다.

현대모비스 못지않은 부상병동인 SK를 상대로 승리를 거둔다면 현대모비스는 팀자체 단일 시즌 최다 연승 타이 기록인 13연승을 달성하게 된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2012-2013시즌을 13연승으로 마쳤다. 이어 2013-2014시즌 첫4경기도 승리해 팀 최다이자 프로농구 역대 최다인 17연승을 달렸다.

모든 팀을 통틀어 단일 시즌 최다 연승 기록은 원주 동부가 갖고 있는 2011-2012시즌 16연승 기록이다.

SK전 이후 안방으로 돌아가 KCC를 꺾으면 프로농구 개막 홈 최다 연승 기록에도어깨를 나란히 하게 된다.

2015-2016시즌 안양 KGC인삼공사와 2016-2017시즌 서울 삼성이 홈 12연승으로 시즌을 시작한 것이 지금까지 개막 홈 최다 연승 기록이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10월 부산 kt와의 홈 개막전을 시작으로 지난 15일 삼성전까지 홈 11연승을 달리고 있다.

백업 선수들이 아무리 훌륭하다고 해도 연승 행진에 더욱 탄력을 가하기 위해선양동근과 이대성의 복귀가 필요하다.

현대모비스는 “양동근은 오늘 내일 더 상태를 봐야하고 이대성은 SK전은 힘들 것 같다”며 “두 선수 모두 이번 주까지는 완전한 전력으로 뛸 수는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상윤 IB스포츠 해설위원 겸 상명대 감독은 “부상 선수가 있긴 하지만 모비스는 베스트 멤버나 백업 멤버의 기량 차이가 크지 않다”며 “나머지 선수들이 모두 잘해서 틈새가 잘 안 보인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이어 “현대모비스 선수들이 하고자 하는 의욕이 넘치는 데다 유재학 감독도 늘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며 현대모비스의 독주가 더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 프로농구 주간 경기 일정

△ 18일(화) = LG-DB(창원체육관) SK-현대모비스(잠실학생체육관·이상 19시30분)△ 19일(수) = KGC인삼공사-삼성(안양체육관) kt-오리온(부산사직체육관·이상 19시30분)△ 20일(목) = DB-전자랜드(원주종합체육관) 현대모비스-KCC(울산동천체육관·이상 19시30분)△ 21일(금) = 오리온-삼성(고양체육관) KGC인삼공사-SK(안양체육관·이상 19시30분)△ 22일(토) = DB-kt(원주종합체육관) LG-KCC(창원체육관·이상 15시) 현대모비스-전자랜드(17시·울산동천체육관)△23일(일) = KCC-삼성(전주체육관) 오리온-인삼공사(고양체육관·이상 15시) LG-SK(17시·창원체육관)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