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도 ‘스마트 공장’ 혁신 2022년까지 전국에 3만개
中企도 ‘스마트 공장’ 혁신 2022년까지 전국에 3만개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8.12.13 20:29
  • 게재일 2018.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9개 부처, 경남도서 보고회
문대통령 “중기에도 확산 시점”
경북 등 지자체 예산 배정 나서

정부가 오는 2022년까지 전국에 스마트공장 3만개를 구축한다.

경북, 경남 등 지자체도 스마트공장 구축 예산을 별도로 배정하는 등 적극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등 9개 부처는 13일 경남도청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중소기업 스마트 제조혁신 전략 보고회’를 열고 구체적인 전략을 발표했다.

이날 보고회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대기업은 이미 자체적으로 스마트공장이 많이 도입돼 이제 중소기업으로 확산시킬 때”라며 “제조업 생산액과 부가가치의 절반인 중소기업이 살아야 대기업이 함께 살고, 국가 경제가 살아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3만개와 스마트 산업단지 10개를 조성함으로써 안전한 제조 일자리를 만들어 산업재해를 30% 줄이고, 스마트공장 전문인력 10만명을 양성한다는 계획을 제시했다.

스마트공장은 제품의 제조 과정에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이 접목돼 자동제어가 가능한 생산 시스템이다. 생산성은 높이고 불량률은 낮추면서 실시간 개별 수요자 맞춤형 생산을 하는데 중요한 수단으로 여겨진다.

홍종학 중기부 장관은 “대기업들도 일단 협력회사를 스마트공장으로 바꾸는 것이 대기업 경쟁력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 다른 대기업들도 참여하리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