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영덕, 상습 침수지역서 벗어난다
포항·영덕, 상습 침수지역서 벗어난다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18.12.13 20:30
  • 게재일 2018.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수도정비 중점 관리지역에
경북도, 국비 563억원 확보
경북도는 매년 여름 집중호우로 상습 침수를 겪고 있는 포항시와 영덕군 등 2곳이 환경부 주관 ‘하수도정비 중점 관리지역’으로 선정돼 국비 563억원을 확보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들 지역에 도시침수 대응사업이 본격 진행되면 침수피해가 줄어들 전망이다.

이번에 선정된 하수도정비 중점관리대상지역인 포항 시내 우창동, 중앙동, 해도동 등은 지난 2016년 10월 태풍 ‘차바’로 시간당 최대 54㎜의 비가 내려 많은 침수피해가 났다.

또 영덕 지역은 지난 10월 태풍 ‘콩레이’로 하루 최대 304㎜의 비가 쏟아져 강구시장 등이 침수돼 큰 피해를 당했다.

경북도는 환경부에 이들 지역의 사업 선정 필요성과 시급성을 지속적으로 건의해 이번에 침수대응 사업비로 국비 563억원을 확보했다.

이 사업은 침수 또는 수질 악화 우려가 있는 곳에 빗물펌프장 확충, 하수관로, 하수저류 시설 정비 등 전반적인 하수도 정비대책을 시행하는 프로젝트다.

포항지구에는 384억원(국비 269억, 시비 115억원)을 투입해 빗물펌프장 4곳과 우수관로 3.61㎞, 영덕지구는 420억원(국비 294억, 시비 126억원)을 들여 빗물펌프장 13곳과 우수관로 1.05㎞를 정비한다.

/손병현기자

why@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