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대구서 군공항 이전 해결 촉구대회
14일 대구서 군공항 이전 해결 촉구대회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18.12.10 20:42
  • 게재일 2018.12.1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수원 시민단체도 가세
오는 14일 대구에서 ‘군 공항 이전 문제의 적극적인 해결’을 촉구하는 대회가 열린다. 특히, 이날 대회는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과 광주와 수원의 시민단체가 함께 할 예정이다.

대구시민추진단은 10일 “광주와 수원지역 시민단체와 함께 오는 14일 대구에서 군 공항 이전 공동대응 협약식과 대정부 촉구대회를 연다”고 밝혔다. 이들은 “대구·광주·수원시 3개 지역에서 짧게는 9개월에서 최장 1년 10개월 가량 군 공항 이전 후보지 선정을 위해 국방부 등과 협의해 왔으나 모두 지지부진하다”면서 “군 공항 이전이 향후 지역 미래를 바꿀 절호의 기회인 데도 자치단체와 국방부 간 실무협의에서 이견을 보이는 등 제자리를 맴돌고 있다”고 비판했다.

현재 대구공항 통합이전 부지의 최종선정은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국방부 등은 올해 말까지 대구공항 통합이전 최종 부지를 선정할 계획이었으나, 사업비 재선정 문제 등이 불거지면서 답보상태다.

이에 대해, 대구시민추진단은 “사업비 재산정과 이후 이전 절차 등을 고려하면 이전부지 연내 선정은 사실상 물건너갔고 이후 사업 추진에도 차질을 빚는 게 아니냐”는 우려를 표시했다. /박순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홍깡 2018-12-11 19:26:47
공항 이전하던지 말던지 빨리 결정다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