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수석 재신임에 한국당 “민심 역행”비판
조국 수석 재신임에 한국당 “민심 역행”비판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8.12.06 20:29
  • 게재일 2018.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은 6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공직기강 확립 강화를 지시하며 신임을 재확인한 데 대해 민심에 역행하는 처사라며 집중공세를 펼쳤다.

한국당은 특히, 조 수석은 인사검증·부패감시·공직기강 확립에 모두 실패했다고 강조하면서 그가 공직기강을 확립하는 건 불가능하다며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모든 야당이 ‘조국 책임론’을 제기하는 마당에 대통령께서 오기부리실 일이 결코 아니다”라며 “청개구리 오기정치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김 원내대표는 “책임져야 할 사람에게 책임을 묻지 않고 개선 방안을 마련하라니 어느 나라 대통령인지 알다가도 모를 일”이라며 “특별감찰반 개선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려거든 조 수석부터 조속히 책임을 묻고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적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비위 의혹이 제기된)특별감찰반 직원이 조사한다는 민정수석실 입장에 항명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깜짝 놀랐다”며 “항명한 것이 밖으로 알려질 정도로 기강이 이렇게 무너진 적은 없었다”고 꼬집었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문 대통령은 경제와 안보 수호를 해야지, 조국 수호에 매달리지 마시기 바란다”고 비꼬았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