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식시간에도 수업 떠맡아”… ‘왕따’ 여교사의 절규
“휴식시간에도 수업 떠맡아”… ‘왕따’ 여교사의 절규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18.12.06 20:29
  • 게재일 2018.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서 전근 온 대구 초등교사
“파견·전출교사 인권 보장을”
청와대 게시판에 국민청원 글

서울에서 근무하다 대구로 근무처를 옮긴 초등학교 여교사가 학교 교직원들로부터 ‘왕따’ 피해를 봤다고 주장해 교육 당국이 진상 조사에 나섰다.

6일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A(40) 교사는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파견 및 전출 교사들의 인권도 보장해달라’는 글을 올렸다.

A씨는 혈액암 3기 진단을 받고 지난 2012년 친정이 있는 대구의 한 초등학교로 근무지를 옯겼?? A교사는 당시 이 학교에서 일주일에 보장된 5시간의 휴식시간 가운데 4시간을 당시 승진 준비 중이던 교무부장 대신 수업을 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2016년 달성군 한 초등학교로 전출된 뒤에는 학교장과 동료 교사들로부터 수시로 ‘왕따’ 등 인권 침해를 당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교사들이 자신이 빠진 SNS 단체 대화방에서 본인을 ‘드래곤’이라는 별명으로 부르고 동태에 대한 정보를 주고받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A교사는 “인사 때마다 제대로 된 설명을 듣거나 나이에 맞는 선택권은 없었고, 집 근처에서 근무하면서 인권을 보장받기 위해 끔찍한 대접을 받아도 참았다”고 토로했다. 특히 몸이 아프다고 말했지만 술을 강요받기도 했다고 폭로했다.

논란이 일자 교육청은 해당 학교 관계자들과 글을 올린 여교사를 상대로 사실관계 확인을 하고 있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심상선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