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국·공립 유치원 학급 신증설
내년 국·공립 유치원 학급 신증설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18.12.06 20:29
  • 게재일 2018.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 각 50여개 늘려
대구와 경북에 내년 국공립유치원 각각 50개 학급이 신증설된다.

교육부가 내년 전국에 국공립유치원 학급을 1천개 이상 늘려 원아 2만명 가량을 더 수용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는 ‘국공립유치원 신·증설 세부 이행계획 및 서비스 개선방안’을 6일 발표했다.

교육부는 애초 2022년까지 매년 500학급씩 늘려 국공립유치원 취원율을 40%까지 끌어올리려던 계획을 2021년까지 앞당겨 달성하기로 하고, 내년 기존 계획의 2배인 1천 학급을 늘리기로 했다.

내년에 약 2만명이 국공립유치원에 더 입학할 수 있어 현재 25% 수준인 국공립유치원 취원율은 27% 안팎으로 오를 것으로 교육부는 내다봤다.

내년에 문 여는 유치원 학급은 단설 321학급, 병설 671학급, 공영형 88학급이다. 이 가운데 692학급은 내년 3월에, 나머지 388개 학급은 9월에 문을 연다.

지역별로는 경기에 240학급, 서울에 150학급, 경남에 68학급이 생긴다. 대구와 경북, 부산, 울산·충북 등에도 50여 학급씩 신증설된다.

이와함께 교육부는 국공립유치원의 서비스 질 개선도 함께 추진한다.

국공립유치원 하원 시각이 너무 이르다는 지적 등을 반영해 내년 3월부터 맞벌이·저소득·한부모가정 자녀의 경우 학기 중 오후 5시까지 방과 후 돌봄 과정을 운영한다.

또 내년 여름방학부터는 필요한 가정에 원칙적으로 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

농어촌과 사립유치원 집단폐원·모집중지 지역을 중심으로 국공립 통학버스를 우선 배치한다. 교육청별로 이르면 내년 3월부터 통학차량이 늘어난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