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면접의상 고민? 무료 정장 빌려입어요 계명대 ‘상상옷장’ 호응
취업·면접의상 고민? 무료 정장 빌려입어요 계명대 ‘상상옷장’ 호응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18.12.03 20:55
  • 게재일 2018.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명대학교가 재학생들이 부담없이 면접을 잘 치를 수 있도록 면접복장을 무료로 빌려주고 있어 호응을 얻고 있다.

계명대 대학일자리센터는 취업준비생들의 면접을 대비해 ‘상상옷장’을 2016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성서캠퍼스 바우어관 취업지원센터 지하 1층에 마련된 ‘상상옷장’은 KT&G가 대학에 기부하면서 만들어졌다.

KT&G는 취업준비생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이고 있는데, 상상옷장이 단연 인기가 높다.

이 프로그램은 취업면접을 앞두고 값비싼 정장을 준비해야 하는 취업준비생들에게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자 계획됐으며, 정장, 셔츠, 넥타이, 벨트, 구두까지 면접에 필요한 의류 일체를 대학에 마련해 주고 있다.

재원은 모두 KT&G 임직원들이 자발적인 기부금으로 조성된 ‘상상펀드’에서 마련됐다.

상상옷장은 정장 60벌(남성 30벌, 여성 30벌)이 비치돼 있다.

KT&G는 이달에도 정장 16벌(남성 6벌, 여성 10벌)을 추가로 기부하며, 지속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

재학생 조현진(24·여) 씨는 “사실 그동안 정장을 입을 일이 잘 없고 몇 번 입지 않는 정장을 마련하기가 부담스러웠는데, 큰 도움이 됐다.”며, “이번에 은행 신입직원 면접에 이 옷을 입고 면접을 봐서 그런지 좋은 결과를 얻어 내년부터는 정장을 입을 일이 많이 생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성용 계명대 대학일자리센터장은 “상상옷장은 학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어 지금까지 대여건수가 800여건에 달하고 있다”며 “학생들에게 경제적으로 부담을 덜어주는 것도 있지만, 취업을 준비하고 지원해 주는 대학일자리센터에서 면접당일까지 챙겨주고 힘을 줄 수 있는 것 같아 운영하는 입장에서도 보람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심상선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