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과도한 마케팅 비용 대대적 손질
카드사 과도한 마케팅 비용 대대적 손질
  • 고세리기자
  • 등록일 2018.12.02 20:30
  • 게재일 2018.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가서비스↓ 연회비↑’
금융당국,전격 조정키로

과도한 신용카드 수수료의 원인 중 하나로 지적된 신용카드사 마케팅 비용이 전격 조정된다.

금융당국은 카드사간 외형 확대 경쟁에 따라 마케팅 비용이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가운데 대다수 가맹점이 비용을 부담하는 현재 구조가 불합리하다고 판단, 수술작업에 나섰다고 밝히고 있으나 일각에서는 카드 가맹점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가입자들의 혜택을 줄이는 것은 또다른 불만이 나올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2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를 중심으로 금융감독원과 카드업계, 관련 분야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카드산업 건전화 및 경쟁력 제고 태스크포스(TF)가 이번 주중 발족한다.

금융당국은 카드상품의 출시 시점과 소비자 이용 기간, 카드사의 손실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부가서비스 축소 방안을 내년 1월까지 마련할 예정이다.

금융당국은 카드사 간 외형 확대 경쟁에 따라 마케팅 비용이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가운데 대다수 가맹점이 그 비용을 부담하는 현재 구조가 문제가 있다고 보고 있다.

카드사의 마케팅 비용은 2014년 4조1천억원, 2015년 4조8천억원, 2016년 5조3천억원, 2017년 6조1천억원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수익이 늘어나는 속도는 이에 미치지 못하다 보니 카드사의 총수익에서 마케팅 비용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4년 20.0%, 2015년 22.3%, 2016년 24.2%, 2017년 25.8%로 상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금융당국은 이런 상황을 개선하고자 포인트 적립과 할인, 무이자할부 등 카드상품의 부가서비스 중 과도한 부분에 대해 메스를 들이댈 예정이다.

항공 마일리지 무제한 적립이나 공항 VIP 라운지·레스토랑 무료 이용 등이 과도한 부가서비스 사례로 우선 지목되고 있다.

금융당국은 각 카드상품의 부가서비스 현황을 조사해 어느 정도를 ‘과도한 부가서비스’로 볼 것인지 기준선을 설정하겠다는 입장이다.

연회비는 인상 가능성이 커졌다.

금융당국은 포인트와 할인, 무이자할부 등 카드회원이 누리는 부가서비스가 회원 연회비의 7배 이상 수준인 것은 문제라고 보고 있다.

이런 측면에서 수익자부담 원칙을 감안해 소비자가 신용카드 이용으로 받는 혜택과 비용을 조정하라고 카드사에 권고할 예정이다.

카드사 입장에선 부가서비스를 대폭으로 줄이거나 연회비를 올리는 방식으로 대응할 수밖에 없다.

법인카드나 대형 가맹점에 대한 마케팅 비용은 집중적인 감축 대상이다. 포인트 비용을 대납하거나 복지기금 출연, 해외여행경비 제공 등 사례를 없애겠다는 취지다.

관행적으로 이뤄지는 첫해 법인카드 연회비 면제는 금지를 명문화할 예정이다.

/고세리기자

manutd20@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