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호 '원내대표 출마' 접기로
강석호 '원내대표 출마' 접기로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8.11.29 10:23
  • 게재일 2018.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석호<사진> 자유한국당 의원이 원내대표 출마를 접기로 했다.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선거 비박계 주자인 강석호 의원은 지난 28일 "더 늦기전에 당내와 보수대통합을 위해 원내대표 출마를 접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사실상 비박계는 김학용 의원으로 정리되는 분위기다.

강 의원은 이날 오후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일외교안보 청년정상회의'에 참석직후 기자들과 만나 비박계 주자인 김학용 의원과의 단일화 여부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다.  

강 의원은 "처음 출발할 때부터 김학용 의원과 단일화는 꼭 해야 한다고 약속했고 많은 이야기를 했다"며 "'동생에게 지는 형이 되느냐'는 것도 있었는데 김 의원이 가지고 있는 대여투쟁에 대한 생각과 보수대통합, 당내 통합과 품격있는 정치를 해보겠다는 소신을 듣고 굳이 제가 안 나서도 김 의원이 자격이 있겠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단일화 여부는 의지에 달린거 같은데 한살이라도 어리고 참신한 원내대표가 나오는 게 (낫다는) 주변의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며 "이 기회에 저보다는 김학용 의원이 더 나을 거란 생각으로 원내대표 출마를 접었다"고 말했다. 

그는 김 의원에 대해 "초선 때부터 10여 년간 서로 어려울 때나 정치적 시련도 같이 겪어보고 후배지만 사심없이 잘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강 의원은 비박계 수장인 김무성 의원과의 교감에 대해선 "이건 김 의원과 나의 이야기였으니 그렇게 이해해 달라"고 말을 아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