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 100명 중 3명 다문화학생
초등생 100명 중 3명 다문화학생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18.11.28 20:49
  • 게재일 2018.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기준 초·중·고생 중
2.2%인 12만2천명 달해
“교육여건 변화 필요” 지적

전국의 초등학생 100명 중 3명 이상이 다문화 학생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입법조사처가 최근 발간한 ‘다문화학생의 현황과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 초·중·고등학교 다문화 학생은 전체 학생의 2.2%인 12만2천212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대비 11.7% 1만2천825명 늘었으며, 2012년과 비교하면 6년만에 2.6배 늘어난 수치다.

특히 초등학교는 다문화가정 자녀가 3.4%로 나타났고, 지역별 다문화학생 비율은 전남(4.3%), 충남(3.3%), 전북(3.2%), 경북(3.0%) 등 농촌지역이 높았다.

전체 다문화학생수를 기준으로 보면 경기(23.8%)와 서울(13.3%)이며 경남, 전남, 충남, 경북 순이었다.

또한 조사가 시작된 지난 2012년 이후 다문화학생은 해마다 1만명 이상 증가했다. 비율로 보면 2012년 0.7%에서 2018년 2.2%로 3배 이상 늘었다.

황현희 입법조사관은 “다문화 밀집지역에 대해서는 전담교원 및 지원시설을 우선확충하고, 일반학생들이 참여하는 이중언어교육 및 글로벌 문화이해 교육을 확대하는 등 다문화의 강점을 강화할 수 있는 특화된 교육과정 운영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이바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