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정지환자 생존율 10년전보다 4배↑
심정지환자 생존율 10년전보다 4배↑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18.11.27 20:46
  • 게재일 2018.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생존율 8.7% 집계
환자건수도 50% 이상 늘어
남자환자 비율, 여자 2배

지난해 심장정지환자 생존율이 2008년과 비교해 4배나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질병관리본부와 소방청이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급성심장정지로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된 환자 건수는 지난 2017년 2만9천262건으로 11년 전인 2006년보다 50%이상 증가했다.

환자 중 남자 비율은 64∼65%로서, 여자보다 약 2배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급성심장정지가 발생하는 주원인은 ‘질병’에 의한 것으로 전체 발생의 70% 이상을 차지하고, 질병 중에는 심근경색, 심부전, 부정맥 등 심장의 기능부전으로 인한 것이 95%이상이었다.

이 중 급성심장정지 환자의 2017년 생존율은 8.7%, 뇌기능 회복률은 5.1%로 2006년 대비 각각 3.8배, 8.5배 증가했다.

여기서 뇌기능 회복률이란 급성심장정지 환자가 퇴원 당시 혼자서 일상생활이 가능할 정도로 뇌기능이 회복된 상태를 말한다.

반면 지난 11년간 생존율의 지역간 차이는 2배나 증가(2006년 4.2%p, 2017년 8.6%p)했다.

또한 뇌기능 회복률의 지역간 차이는 전년보다는 감소했으나, 전반적으로 증가추세(2006년 1.6%p, 2016년 7.3%p, 2017년 5.9%p)에 있다.

한편, 심폐소생술의 일반인 시행률은 해마다 증가 추세로, 2017년에는 9년 전보다 약 11배 증가(2008년 1.9%, 2017년 21.0%)했고, 지역 간 시행률 격차도 함께 증가(2008년 2.5%p, 2017년 26.9%p)하고 있다.

심폐소생술 국민운동본부 하정열 이사장은 “환자 발견 시에는 신속히 119에 신고하도록 하고, 심장정지가 가정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므로 모두가 심폐소생술에 관심을 갖고 익히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심폐소생술 국민운동본부는 심폐소생술 관련 단체인 대한심장학회, 대한심폐소생협회, 대한응급구조사협회, 대한응급의학회, 대한적십자사, 선한사마리안운동본부, 한국생활안전연합이 참여하는 비영리단체다.

/전준혁기자 jhjeon@kbmaeil.com
전준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