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예고, 교가 녹음작업 3년째 재능기부
포항예고, 교가 녹음작업 3년째 재능기부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8.11.21 20:43
  • 게재일 2018.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악과 동아리 매년 20개 제작

▲ 포항예술고 동아리 칸타빌레 중창단과 현악합주단 로버체임버, 관악합주단비엔토 앙상블 학생들이 경북도내 초중등학교의 교가 녹음 작업을 하고 있다. /포항예술고 제공
포항예술고(교장 김민규) 음악과 동아리 학생들이 경북도내 초중등학교의 교가 녹음 작업에 3년째 재능기부를 펼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칸타빌레 중창단과 현악합주단 로베체임버, 관악합주단 비엔토 앙상블 등 세 동아리 학생 50여 명은 지난 2016년부터 올해까지 매년 20개 학교의 교가를 제작했다. 이는 경북도교육청이 예술특색사업으로 추진 중인 교가 녹음 제작 사업의 담당학교로 지정돼 예산지원을 받아 이뤄졌다.

학생들은 기존의 학교가 보유하고 있던 교가를 오케스트레이션 해 학생들이 따라 부르기 좋은 악곡으로 편곡해 제작, 보급함으로써 해당 학교 학생들에게 애교심을 향상시킴은 물론 음악적 수준을 높이는데 크게 기여해 오고 있다. 교가녹음은 포항예술고 문양일 음악교사가 직접 편곡을 했고, 이종관 음악부장의 지도 아래 음악과의 세 동아리 학생들과 함께 포항제철초등학교 합창단 학생들이 참여해 교가 반주용 음악(MR)을 녹음하는 과정을 거쳤다.

김지은(2년·첼로)양은 “우리가 연주한 교가를 다른 학교의 학생들이 듣는다는 생각을 하니 가슴 설렌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민규 교장은 “경북도교육청의 교가 녹음 제작 사업은 실효성, 현장 적용성이 높은 도교육청 차원의 예술교육 특색프로그램으로 현장 지원의 새로운 모델로 각광을 받고 있다. 해마다 신청한 학교가 늘어나 이 프로그램 시행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