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원자력 규제 강화로 한전 신용도 부담 커질 것”
무디스 “원자력 규제 강화로 한전 신용도 부담 커질 것”
  • 황성호기자
  • 등록일 2018.11.20 20:52
  • 게재일 2018.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20일 한국 정부의 원자력 발전에 대한 규제강화로 한전과 한수원의 신용도 부담이 커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마이크 강(Mic Kang) 선임연구원은 “원자력 발전에 대한 강화된 안전기준으로 향후 12∼18개월간 한국전력의 원전 설비 가동률이 큰 폭으로 회복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또 발전 원가 증가를 보상하기 위한 전기요금 조정의 지연을 고려할 때 발전단가가 상대적으로 높은 발전원의 비중이 커져 한국전력의 비용 구조가 악화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무디스는 원자력 발전의 안전성에 대한 대중의 우려, 오염물질 배출이 적은 에너지원 발전 비중을 늘리려는 한국 정부의 에너지 정책을 고려할 때 한국전력과 한국수력원자력의 원자력 발전에 대한 규제가 강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경주/황성호기자 hsh@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