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이의신청 800건 훌쩍… 사회탐구 최다
수능 이의신청 800건 훌쩍… 사회탐구 최다
  • 안찬규기자
  • 등록일 2018.11.19 20:52
  • 게재일 2018.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정문항에 중복이의 많아
평가원, 26일 정답 확정·발표
▲ 이의신청이 제기된 사회탐구영역 생활과 윤리 3번 문항. 자료/한국교육과정평가원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의 오류를 지적하는 이의신청이 현재 800건을 넘어섰다.

19일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기준 지문·보기·정답 등에 대한 오류를 지적하는 의견이 860건에 달했다.

영역별로는 사회탐구가 520여건으로 가장 많고, 국어영역 120여건, 수학영역이 100여건 등이 각각 접수됐다.

평가원은 수능 당일인 15일부터 홈페이지에 이의신청 게시판을 개설해 영역·과목별 이의신청을 받고 있다. 특정 문항에 중복된 이의제기가 다수였다. 이의신청을 재반박하는 글도 중복해서 올라오고 있다.

이의신청이 쏠린 사회탐구에서는 지문에 나타난 사상가(라인홀트 니부어)가 누구인지 추론한 뒤 이 사상가의 입장을 고르는 3번 문제와 관련해 가장 많은 논란이 일고 있다. 이의를 제기한 이들은 주로 ‘애국심은 개인의 이타심을 국가 이기주의로 전환시킨다’는 (ㄱ)선지가 단정적인 표현을 썼다며, ‘전환시킬 수 있다’라는 표현이 맞는다고 주장했다.

국어영역에서는 과학과 철학이 융합된 지문의 내용을 이해한 뒤 이를 바탕으로 만유인력에 대한 제시문을 해석해야 하는 31번 문항에 대한 이의 제기가 가장 많았다.

특히 문과생들은 제시문을 다 읽어도 이해하기 어려운 반면, 이과생들은 제시문 없이 답만 읽어도 추론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형평성 논란도 일고 있다.

이 밖에도 문법 11번 문항과 독서 42번 문항에 대한 이의 제기도 많았다.

수능 문제 오류뿐 아니라 듣기평가 방송에 문제제기를 하거나, 감독관 때문에 시험에 방해를 받았다는 등의 불만도 있었다.

평가원은 이날 오후 6시까지 시험 문항에 대한 이의신청을 받아 심사한 뒤 26일 정답을 확정·발표한다.

수능 성적은 오는 12월 5일 수험생에게 통보될 예정이다.

/안찬규기자 ack@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