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vs 전원책 2라운드?
김병준 vs 전원책 2라운드?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8.11.12 20:51
  • 게재일 2018.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원책 내일 기자회견 예고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당과 관계 끊어진 자연인”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에서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가 오는 14일 기자회견을 예고했다. 전 변호사는 조강특위 위원으로 활동한 소회 등을 밝히며,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빚었던 갈등의 배경 등을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전 변호사는 김 위원장이 조강특위에 특정인물을 넣어달라고 해서 갈등이 시작됐다는 질문에“그때가 시작이었고, 처음 약속과 너무 달랐다. 그걸 제가 허용했으면 아무 일 없었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국당 내부에서는 전 변호사 해촉 후폭풍을 최소화하는 데 주력하는 모양새다. 김 위원장은 12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가 끝난 후 전 변호사의 기자회견 예고와 관련해 “이미 해촉을 한 상태고 우리 당과 관계가 끊어진 자연인이자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기자회견을)하는데 제가 뭐라고 하나”고 말했다. 그는 특히 전 변호사가 김 위원장이 조강특위 구성에 외압을 행사했다고 폭로한 데 대한 해명도 내놨다. 그는 “조강특위 구성이 원활하게 안되니 당에서 2명을 추천했다. 전 변호사와 상당히 가까운 분들이라고 생각해서 명단을 드린 적이 있다”고 말한 뒤 “저는 (그 2명과)일면식도 없고 만나본 적도 없고 전화 한 통 해본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전 변호사와 가까운 분들이니 이 분들을 써서 인사를 빨리 마무리하면 되지 않나 했는데 안 한다고 하더라”며 “아무 관계도 없는 분을 쓰라고 (내가)강요할 리가 있겠나”고 외압설을 부인했다.

한편, 전 변호사와 함께 위촉된 3명은 특위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