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성모병원, 뇌졸중의 날 기념 건강강좌
포항성모병원, 뇌졸중의 날 기념 건강강좌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18.10.30 21:05
  • 게재일 2018.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성모병원은 30일 오후 2시 마리아홀에서 뇌졸중의 날 기념 ‘2018 시민건강강좌’를 개최했다. <사진>

이번 건강강좌는 세계 뇌졸중의 날을 맞아 뇌혈관 질환의 예방 및 치료의 중요성을 알리고자 마련됐다. 이날 포항시민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경과 박수현 과장은 ‘뇌졸중의 예방과 치료’를 주제로 강의를 진행하고 질의 응답시간을 가졌다.

강의가 끝나고 시민 이상혁(58) 씨는 “짜고 기름진 음식을 피하고 금주와 금연을 통해 뇌졸중 발생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돼 앞으로 실천할 계획”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신경과 박수현 과장은 “뇌졸중은 치료시기를 놓치면 후유증이 크고 사망위험도 높은 무서운 질환”이라며 “두통이나 어지럼증과 함께 반신마비, 언어장애 등 뇌졸중 전조증상이 나타날 경우 이를 경고신호로 여기고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준혁기자 jhjeon@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