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그룹 편입 하이투자증권 사명 유지
DGB그룹 편입 하이투자증권 사명 유지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18.10.30 21:05
  • 게재일 2018.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임 대표이사에 김경규

최근 DGB금융그룹에 인수되며 자회사로 편입된 하이투자증권이 사명을 원래대로 유지키로 했다.

하이투자증권은 30일 용산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다만 기존의 ‘HI투자증권’ 표기는 더 사용하지 않고 한글 ‘하이투자증권’으로만 표기한다.

영문 표기는 ‘HI INVESTMENT & SECURITIES CO.,LTD.’다.

또 이날 임시주총에서는 신임 대표이사로 김경규(58) 전 LIG 투자증권 대표가 선임됐다.

신임 김 대표이사는 한양대 산업공학과를 졸업한 뒤 LG투자증권 법인영업본부장, 우리투자증권 주식영업본부장 등을 거쳐 2012∼2016년에 LIG투자증권 대표를 역임했다.

비상임이사에는 신완식 DGB금융지주 시너지추진본부장이, 사외이사로는 김종두 대구가톨릭대 교수와 양병민 한국노총 장학문화재단 감사가 각각 선임됐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