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가의 삶, 그들이 전하는 삶의 궤적
예술가의 삶, 그들이 전하는 삶의 궤적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8.10.29 20:36
  • 게재일 2018.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대구원로화가회전
오늘부터 대백프라자 갤러리

▲ 문종옥作

대구 대백프라자갤러리가 대구 화단 발전과 창의적인 예술발전을 위해 평생을 살아온 원로화가들의 작품을 초대하는 ‘2018 대구원로화가회전’을 연다.

30일부터 11월 4일까지 A관에 마련되는 이번 전시회에는 꾸준한 작품활동을 하면서 누구보다 앞장서서 지역 미술의 발전을 도모한 대구원로화가회(회장 이영륭) 회원 17명의 작품이 전시된다. 구상과 비구상의 장르 구별없이 개성이 풍부한 작품세계를 만나볼 수 있다. 이들 작가 대부분은 서울과 대구에서 대학 졸업하고 대학과 중등학교에서 후학들을 양성하였으며, 독자적인 화풍을 통해 지역미술계의 핵심화가로 활동해 왔다.

 

▲ 이영륭作
▲ 이영륭作

대구원로화가회는 근대 화단의 메카였던 대구를 대한민국 미술의 도시로 발전시키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2009년 창립됐다. 원로작가들은 후배 미술인들에게 본보기가 되고자 해마다 정기전을 갖는 등 왕성한 창작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는 동길, 문종옥, 박해동, 유황, 이영륭, 최돈정, 민태일, 이천우, 정대현, 최학노, 정종해, 조혜연, 박중식, 유재희, 주봉일, 손문익, 신현대 등 원로화가 17명이 참여한다. 작품은 30여 점을 전시한다.

이영륭 회장은 “왕성한 창작으로 후진 작가와 밀접한 관계를 유지해 동반자 역할을 충실히 하고, 미술계의 건전한 풍토 조성에 이바지하며 시민의 문화 향수권이 이번 전시로 확대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 더욱 미술인의 화합과 미술계 발전에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