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수익 3년째 제자리 걸음
소상공인 수익 3년째 제자리 걸음
  • 고세리기자
  • 등록일 2018.10.25 20:21
  • 게재일 2018.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지원에도 전국 소상공인의 경영난이 심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 등 실적은 부진하고 평균 부채액은 2년 새 50%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25일 국회 산업통상자원 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윤한홍 자유한국당 의원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으로부터 ‘2015∼2017년 전국 소상공인 실태조사’를 제출받아 검토한 결과에 따르면, 2017년 월평균 매출은 1천77만원으로 2015년 1천63만원과 비교하면 단 14만원이 올랐다.

같은 기간 월평균 영업이익은 294만원에서 304만원으로 10만원 증가하는 데 그쳤다.

증가율은 각각 1.31%와 3.4%로, 이 기간의 물가상승률이 2.9%인 것을 고려하면 월 매출은 사실상 줄어든 셈이다.

월평균 방문 고객 수는 지난 2015년 452.7명에서 402명으로 50명(11.2%)가량 감소했고 평균 부채액은 4천825만원에서 7천128만원으로 2천303만원(47.73%) 늘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는 지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소상공인에 7조5천999억원의 예산을 투입했다.

윤 의원은 “지난해 실태조사 때 실시한 설문에서 전체 소상공인의 62.2%가 올해 최저임금이 높다고 응답했다”면서 “3년간 실태조사에 쓰인 예산만 12억3천만원으로 헛돈이 들어갔다”고 강조했다. /고세리기자

manutd20@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