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은 무엇이든 구부려 만든다…”
“달빛은 무엇이든 구부려 만든다…”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8.10.23 21:18
  • 게재일 2018.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찬호 시인 초청 특강
27일 경주 동리목월미술관

“달빛은 무엇이든 구부려 만든다/ 꽃의 향기를 구부려 꿀을 만들고/ 잎을 구부려 지붕을 만들고/ 물을 구부려 물방울 보석을 만들고/ 머나먼 비단길을 구부려 낙타등을 만들어 타고 가고/ 입 벌린 나팔꽃을 구부려 비비꼬인 숨통과 식도를 만들고/ 검게 익어가는 포도의 혀 끝을 구부려 죽음의 단맛을 내게 하고/ 여자가 몸을 구부려 아이를 만들 동안/ 굳은 약속을 구부려 반지를 만들고”

(송찬호 시 ‘달빛은 무엇이든 구부려 만든다’ 부분)

대산문학상, 미당문학상, 동서문학상, 김수영문학상, 이상시문학상 등 내로라하는 상을 수상하며 많은 팬을 거느린 송찬호(사진·59) 시인이 경주에서 특강을 한다.

(사)동리목월기념사업회에서 운영하는 동리목월문예창작대학은 오는 27일 오후 2시 경주 동리목월문학관 영상실에서 송찬호 시인 초청 특강을 연다.

송찬호 시인은 1959년 충북 보은 출생으로 1987년 ‘우리 시대의 문학’으로 등단해 시집 ‘흙은 사각형의 기억을 갖고 있다’ 외 다수의 시집과 동시집을 출간했다. 특히 2000년대 이후 일상의 세계를 역동적인 수사와 비유로 되살려내는 완숙한 시세계를 선보이며 각종 시문학상을 휩쓸며 한국 문단을 대표하는 시인으로 자리잡았다.

지난해 디카시‘비상’으로 제3회 디카시작품상을 수상하면서 디카시집 ‘겨울 나그네’를 펴내는 등 디카시를 추구하고 있다.

디카시는 디지털카메라로 자연이나 사물에서 시적 형상을 포착해 찍은 영상과 함께 문자로 표현한 시다. 실시간으로 소통하는 디지털 시대의 새로운 문학 장르다.

이번 특강은 송 시인으로부터 직접 그의 삶과 시의 문법을 들어보는 시간으로 꾸며진다. 고향인 충북 보은의 농촌 마을에 살며 세속의 질서를 버리고 오롯이 시로써 세상을 해석하는 송찬호 시인의 생생한 육성을 들을 수 있을 것이다. /윤희정기자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