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넘게 잠자는 예금 3천500억 넘어
10년 넘게 잠자는 예금 3천500억 넘어
  • 연합뉴스
  • 등록일 2018.10.21 20:33
  • 게재일 2018.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사 신청시 환수 가능

예금자나 보험가입자가 10년 넘게 찾아가지 않은 휴면예금·보험금이 3천500억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이 서민금융진흥원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올해 8월 말 기준 휴면예금과 휴면보험금 계좌는 총 2천394만8천좌이며 액수로는 총 1조4천10억원이 남아 있다.

이 가운데 휴면예금 잔액은 8천246억원(1천829만좌), 휴면보험금 잔액은 5천764억원(565만좌)이다.

기간별로 살펴보면 5년 미만 휴면상태인 휴면예금은 3천644억원(70만좌), 휴면보험금은 2천131억원(117만좌)이 있다.

5년 이상 10년 미만 찾아가지 않은 휴면예금은 2천421억원(932만좌), 휴면보험금은 2천296억원(292만좌)이 있다.

10년 넘게 찾지 않은 휴면예금은 2천181억원(827만좌), 휴면보험금은 1천337억원(157만좌)으로 총 3천518억원에 달했다.

예·적금은 5년, 보험금은 3년 이상 거래가 없으면 각각 소멸시효가 돼 휴면예금이 된다.

한국은 휴면예금·보험금을 금융회사에서 출연받아 관리하고, 이를 재원으로 서민·취약계층을 지원하는 휴면예금관리재단(현 서민금융진흥원)을 2008년에 세웠다.

진흥원에 출연된 휴면예금·보험금이라도 예금주와 보험 계약자가 해당 금융사에 신청하면 찾을 수 있다.

그러나 올해 8월 말 기준으로 원권리자가 찾아간 휴면예금은 1천400억원(66만9천좌), 휴면보험금은 1천989억원(37만8천좌)에 그쳤다.

전해철 의원은 “서민금융진흥원이 휴면계좌 조회·지급 편의성을 높이는 등 더 적극적으로 원권리자 권익 보호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