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석사 가는 노란 길 ‘사진찍기 좋아’
부석사 가는 노란 길 ‘사진찍기 좋아’
  • 김세동기자
  • 등록일 2018.10.18 20:32
  • 게재일 2018.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부석사 가는 노란 길 ‘사진찍기 좋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영주 부석사의 일주문에서 천왕문까지 500m 구간의 단풍나무와 흙길이 가을 나들이의 대표적 명소로 부상하고 있다.

영주/김세동기자 kimsdyj@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