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삼척 동해선 난공사 옥원터널 뚫려
포항~삼척 동해선 난공사 옥원터널 뚫려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18.10.11 20:29
  • 게재일 2018.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해선 포항∼삼척간 철도건설사업지구 64개 터널 가운데 가장 난공사로 꼽히던 옥원터널(길이 5.63㎞)이 무사고·무재해로 뚫렸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11일 강원도 삼척시 원덕읍 옥원리와 임원리를 연결하는 옥원터널 관통작업을 무사히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이 구간은 지층이 연약한 점토나 바위 조각으로 이뤄지고 다량의 물이 나오는 등 작업 여건이 어려웠지만, 발파 굴착을 최소화하며 안전사고없이 터널을 관통했다. 2015년 9월 굴착작업에 착수해 총 484억원을 투입했으며, 37개월간 근로자 연인원 11만2천116명과 지역 중소기업체의 건설장비 2만1천여대를 참여했다.

철도공단은 모두 3조2천400억원을 들여 동해선 포항∼삼척 간 166.3㎞의 철도를 건설 중이며, 2020년 개통예정이다. 전 구간이 개통되면 현재 부산에서 강릉까지 6시간(고속버스 기준)이 걸리지만 3시간 30분으로 150분가량 단축된다. /전준혁기자
전준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