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독도 엉터리 표기 시정조치 부진
동해·독도 엉터리 표기 시정조치 부진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8.10.11 20:29
  • 게재일 2018.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이 문체부 해외문화홍보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한국바로알림서비스’를 통해 국가정보와 역사·도시·지리·문화 등에 대한 표기오류 등 신고가 모두 1만7천400여건에 달했다.

지난 2016년 9월부터 올 10월1일까지 3년간 2만8천634건에 달하는 표기오류 신고를 받았지만, 실제 수정된 건 9천51건(31.6%)에 불과했다.

특히 독도 표기 오류는 637건이나 됐으나 221건(34.7%)만 고쳐졌고 동해 표기 오류는 1만7천400건 중 4천571건(26.3%)만 수정됐다. 이는 정부의 무관심 탓이 크지만, 3만건에 육박하는 오류를 전담하는 해외문화홍보원 요원은 5명(기간제(1명) 또는 무기 계약직(4명))이 나눠 시정업무를 담당하는 심각한 인력부족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김영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