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센 부처 국가공무원, 금품 비리도 많았다”
“힘센 부처 국가공무원, 금품 비리도 많았다”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8.10.11 20:29
  • 게재일 2018.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 취득한 금품과 재산상 이득에 따라 국가공무원에게 부과되는 징계부가금이 건수로는 경찰청, 금액으로는 교육부가 가장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대한애국당 조원진(대구 달서병) 의원이 11일 인사혁신처와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 국가공무원 징계부가금 전체현황’ 국감 자료에 따르면 2015년 157건 5억2천980만원, 2016년 135건 12억4천143만원, 2017년 107건 6억6천792만원 등 총 399건 24억3천917만원의 징계부가금이 부과됐다. 국가공무원 징계부가금 부처별 건수로는 경찰청이 113건으로 가장 많았고, 교육부 40건, 국세청 39건, 대검찰청 44건, 해양수산부 25건의 순이었다.

한편, 2017년 3월 10일 탄핵선고 집회 현장에서 4명의 국민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 의원이 경찰청과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3·10 탄핵선고 집회에 대한 구급활동 내역’에 따르면, 2017년 3월 10일 탄핵반대 집회 현장에서 총 4명의 국민이 사망했고, 63명이 실신 등 부상으로 병원에 긴급 이송됐으며 9명이 현장조치 하는 등 총 76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형남기자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