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 ‘귀암종택 불천위 제사’ 기록 남겨
칠곡 ‘귀암종택 불천위 제사’ 기록 남겨
  • 김재욱기자
  • 등록일 2018.10.01 20:47
  • 게재일 2018.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국학진흥원, 자료 구축

[칠곡] 한국국학진흥원은 지난 달 30일 현재까지 전통 그대로의 방법을 유지하며 문익공 이원정(李元禎)의 불천위(不遷位) 제사를 지내는 칠곡군 왜관읍에 소재한 귀암종택을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종갓집의 전통 문화인 ‘불천위 제사’ 자료구축을 위해서 마련됐다.

불천위는 큰 공훈이 있거나 도덕성과 학문이 높아 4대가 지나도 신주를 묻지 않고, 사당에 영구히 두면서 제사를 지내는 것이 허락된 사람의 신위를 말한다.

이날 한국국학진흥원 공동책임연구원 박모라 경북대 교수를 비롯한 관계자는 귀암종택 13대 종손인 이필주(75·칠곡군 서도협회장)씨를 비롯해 문중 관계자 150여명이 올린 불천위 제사를 직접 참관하고 영상과 사진으로 기록을 남겼다. <사진>

박모라(54) 교수는 “종가의 희생과 헌신으로 귀암종택 불천위 제사의 의식과 절차가 원형 그대로 잘 보존되어 있다”며“앞으로도 종가가 중심이 되어 전통이 잘 보전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귀암종택 문중인 이승호(57·칠곡군 배구협회장)씨는 “기일이면 서울을 비롯한 전국 각지에서 빠짐없이 불천위 제사에 참석한다”며 “문중의 일원으로서 매년 참석하지만 늘 긍지와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김재욱기자 kimjw@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