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중앙선 안동~영천구간 복선전철화 이룰 것”
경북도 “중앙선 안동~영천구간 복선전철화 이룰 것”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18.09.12 20:47
  • 게재일 2018.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는 중앙선 복선전철화 사업중 단선으로 시공 중인 안동~영천구간이 복선철로로 건설되도록 총력을 쏟기로 했다.

경북도는 12일 단선전철로 계획된 이 구간을 차후에 복선전철화할 경우 운행시 병목현상으로 운영 효율이 저하되는 등 상당한 문제점이 불거지는만큼 일괄 복선전철화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에 건의하는 등 복선화를 이끌어 내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지역 국회의원을 비롯 국토교통부에 복선의 타당성을 설명하고, 정치권을 설득하겠다는 각오다.

중앙선 복선전철화 건설사업은 충북 단양군 도담에서 경상북도 영주~안동~의성~군위~영천∼경주를 연결하는 지역 간 간선철도망 구축사업으로 수도권 중앙선 복선전철화와 연계해 추진중이다. 낙후된 중부내륙지역에 주민 교통편익 향상과 물류비용 절감, 수도권 관광객 증대 등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균형발전이 기대되는 등 경북도민에게 아주 중요한 국책사업이다.

하지만 도담∼영천(145.1㎞) 구간 중 도담∼안동(73.8㎞)은 복선전철로 시공하고 안동∼영천(71.3㎞)구간만 2020년도 완공을 목표로 복선노반 단선전철로 건설 중이다.

단선전철 개통 이후에 별도로 복선전철화 사업 추진시에는 열차운행으로 인접공사 작업능률 저하, 제한적 작업 등으로 공사비가 크게 늘어나게 된다. 더욱이 고압전류가 흐르는 운행선 인접공사는 열차운행 지연이 불가피하고 안전운행에도 취약하다. 중앙선 전 구간(청량리∼신경주 322㎞) 중 일부구간을 단선으로 운행 시 병목현상으로 열차 안전운행과 운영효율 저하가 우려되는 실정이다. /이창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