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호 포항제일교회 담임목사 부임
박영호 포항제일교회 담임목사 부임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8.09.12 20:47
  • 게재일 2018.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설교 이어 환영식 진행
내달 14일 위임예배 드려
포항제일교회는 최근 교회 본당에서 박영호 담임목사 부임 감사예배를 드렸다.

박영호 목사는 이날 1~4부 예배에서 ‘은혜의 샘, 평화의 길’이란 제목으로 부임 첫 설교를 했다.

이날 낮 12시부터 드린 3부 예배는 김경원 부목사의 인도, 경배와 찬양팀의 찬양, 최영복 장로의 기도, 임마누엘찬양대의 ‘아 하나님의 나라’ 찬양, 박영호 목사의 설교, ‘나의 모습 나의 소유’ 봉헌찬송, ‘이 땅의 동과 서 남과 북’ 파송의 노래, 축도 순으로 이어졌다.

박영호 목사는 설교에서 “하나님이 저에게 어떤 교회가 됐으며 좋겠느냐. 한가지의 소원을 들어 주신다고 한다면 은혜를 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목사는 이어 “은혜 넘치는 교회가 됐으면 좋겠다. 은혜 넘치는 가정들이 됐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박 목사는 “인생은 문제의 연속이지만 초대교회처럼 문제보다 더 큰 은혜가 있는 가정과 교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은혜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예배 뒤 안인수 장로의 사회로 ‘박영호 목사 가족 환영식’이 열렸다.

안수집사회는 박영호 목사와 김수현 사모(목사·상담학 전공), 딸 박청(초등 2년)에게 꽃다발을 전하고 축하했고, 교인들은 박수로 박 목사 가족을 환영했다. <사진>

안인수 장로는 “박영호 목사의 목회와 교회 부흥을 위해 기도로 후원해 줄 것”을 교인들에게 간곡히 부탁했다.

박영호 목사는 인사에서 “성도들의 귀한 마음 잘 받았다. 성실히 하나님과 교회를 섬기겠다. 우리를 만나게 하신 하나님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포항제일교회는 10월 14일 교회 본당에서 박영호 담임목사 위임예배를 드린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