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관광공사, 동해안권 민·관 협의체 간담회 개최
도관광공사, 동해안권 민·관 협의체 간담회 개최
  • 황성호기자
  • 등록일 2018.09.12 20:47
  • 게재일 2018.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 경상북도관광공사는 지난 11일 민·관협의체들이 참석해 경북관광의 새로운 발전방향 제시 등 미래 가치창출을 위한 ‘경북관광 프론티어 Kick-Off’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정부정책과 민선 7기 도정방향에 따라 지역관광 발전을 위해 민간이 참여하는 지역주도형 관광마케팅을 추진하고, 지역관광 역량 및 기반강화를 위한 선도적 시범사업으로 추진됐다.

경북관광 프론티어는 경상북도와 경상북도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 대경지사, 대구경북연구원, 동해안권 6개(경주,포항,영천,영덕,울진,울릉)시·군 및 문화관광 관련 민간단체 대표 등 37명으로 구성돼 있다.

경북관광 프론티어는 살아있는 현장의 목소리 반영, 신규 아이디어 발굴, 공동 홍보마케팅, 관광일자리 창출 등 경북관광 발전을 위한 다각적인 역할을 추진하고 있다.

이재춘 경상북도관광공사 사장대행은 “경북관광 프론티어는 민·관 협력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경북관광의 미래발전적 가치를 창출하고 있다. 이를 점차 권역별로 확대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황성호기자 hsh@kbmaeil.com
황성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