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한복, 근대를 만나다’ 특별전 대구박물관, 대구·경북 사진 공모
‘여성 한복, 근대를 만나다’ 특별전 대구박물관, 대구·경북 사진 공모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8.09.09 20:39
  • 게재일 2018.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레이스 한복. 1970년대, 국립대구박물관 소장. /국립대구박물관 제공

국립대구박물관(관장 홍진근)은 1900~1970년대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한 여성 한복 사진을 10일부터 28일까지 공모한다.

이번 공모는 특별전 ‘여성 한복, 근대를 만나다’(11월 20일~2019년 2월 17일)의 일환으로 추진한다. 1900년대부터 1970년대까지 다양한 변형을 겪은 우리 여성 한복을 당시 의생활을 보여주는 사진, 잡지 등의 자료들과 함께 전시한다. 특히, 마지막부에서는 여성 한복과 대구·경북지역의 여성이‘만남’으로써 격동기를 보낸 대구·경북지역 여성의 삶과 한복에 대한 기억을 입체적으로 살려내고자 한다.

이에 국립대구박물관은 특별전을 찾은 대구·경북 지역의 관람객들이 한복과 사진을 보면서 공감과 소통의 시간을 가지는 동시에 관람객과 함께 특별전을 만들고자 하는 의미에서 사진 공모전을 진행한다.

사진 모집 대상 시기는 ‘1900년대부터 1970년대까지’이며, 유형은 △대구·경북 지역 여성이 한복을 입고 찍은 사진 △타지역 여성이 한복을 입고 대구에서 찍은 사진 △대구·경북 지역 여성들이 결혼식 때 입은 한복 웨딩드레스 사진 유형으로 나뉜다. 첫 번째와 두번째 유형은 가족과 함께 찍은 기념사진 또는 나들이사진으로, 그 시대의 한복이 잘 드러나는 사진을 대상으로 합니다. 세 번째 유형은 ‘한복 웨딩드레스’를 입고 면사포·면장갑을 쓰고 혼례를 올린 결혼식 사진을 대상으로 한다.

▲ 대구 여성의 서울 나들이.1968년 촬영, 개인 소장.  /국립대구박물관 제공
▲ 대구 여성의 서울 나들이.1968년 촬영, 개인 소장. /국립대구박물관 제공

관련 사진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응모할 수 있으며, 참여하고자 하는 분야의 사진파일 또는 인화된 사진과 사진 정보를 적은 신청서(누리집 공지사항에 게재)를 우편, 직접 방문 또는 전자우편(wonjin81@korea.kr)으로 보내면 된다. 우편으로 보낸 사진은 스캔한 뒤, 우편으로 되돌려준다. 1인당 3점 이하 제출 가능히다.

응모작 중 20명을 선정해 문화상품권 1만원과 선정작이 수록된 특별전 도록을 증정한다. 선정작은 특별전에도 출품돼 직접 확인할 수 있다.

심사 결과는 10월 8일 개별적으로 통지할 예정이며, 사진 공모 관련 자세한 사항은 국립대구박물관 누리집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