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기다렸는데…’ 야속한 폭염만
‘태풍 기다렸는데…’ 야속한 폭염만
  • 황영우기자
  • 등록일 2018.08.13 19:56
  • 게재일 2018.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성 39.5℃ ‘전국 최고’
대구·경북 ‘폭염 경보’

대구·경북지역에 잠시 주춤했던 폭염과 열대야가 다시 시작됐다.

대구기상지청에 따르면 13일 의성의 낮 최고기온이 39.5℃로 전국 최고를 기록한 것을 비롯해 상주 38℃, 안동 37.8℃, 영천 37.6℃, 대구 36.2℃를 나타냈다.

포항은 13일 기준 2일 연속, 대구는 지난 6일 이후 일주일만에 다시 열대야 현상이 나타났다. 올여름 들어 포항은 30일째, 대구는 24일째 열대야를 기록했다.

대구·경북지역은 13일 오전 11시께 경북북동산지·울진·영덕이 폭염경보로 대치되고 울릉도와 독도를 제외한 전 지역이 폭염경보로 뒤덮였다.

대구기상지청 관계자는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계속되는 가운데 대기불안정으로 비가 오는 곳도 있겠다”며 “대구·경북 전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져 있는 상태라 무더위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고 밝혔다.

제15호 태풍 리피(LEEPI)에 이어 제16호 태풍 버빙카(BEBINCA)가 13일 발생했으나 한반도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전망이다.

태풍 리피는 13일 오후 3시 일본 가고시마 동남동쪽 약 980㎞ 부근 해상을 지나 15일 오후 3시 일본 가고시마 서쪽 약 240㎞ 부근 해상으로 이동할 전망이다.

제제16호 태풍 버빙카는 13일 오전 9시 발생했으나 15일 오후 3시 중국 잔장 동쪽 약 70㎞ 부근 해상을 지날 전망이다. 이 태풍은 소형 크기로 13일 기준 중심기압 992hPa, 최대풍속 초속 20m, 시속 72㎞, 이동속도는 시속 8㎞로 동남동방향으로 느리게 이동 중이다.

제14호 태풍 야기는 13일 오후 3시 중국 상하이 서북서쪽 약 360㎞ 부근 육상으로의 이동을 마지막으로 열대저압부로 약화됐다.

/황영우기자

hyw@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