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음이 타는 가을 강
울음이 타는 가을 강
  • 등록일 2018.08.12 20:54
  • 게재일 2018.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재 삼

마음도 한자리에 못 앉아 있는 마음일 때

친구의 서러운 사랑 이야기를

가을 햇볕으로나 동무삼아 따라가면

어느새 등성이에 이르러 눈물나고나



제삿날 큰집에 모이는 불빛도 불빛이지만

해질녘 울음이 타는 가을강을 보것네



저것 봐, 저것 봐

네보담도 내보담도

그 기쁜 첫사랑 산골 물소리가 사라지고

그 다음 사랑 끝에 생긴 울음까지 녹아나고

이제는 미칠 일 하나로 바다에 다와 가는

소리죽은 가을강을 처음 보것네



시적 화자는 제삿날 고향마을로 돌아가면서 어릴 적 고향친구를 만나 동행하게 된다. 함께 고향의 강인 진주 남강이 내려다보이는 언덕을 넘으며 친구의 가슴 아픈 사랑이야기를 듣게 된다. 고향을 찾아가는 시인의 서럽고 애잔한 가슴 속을 읽는다. 노을 붉게 타는 고향의 강은 이런 가슴 아픈 서사들을 품고 유유히 흘러가고 있는 것이리라.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