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폭염 속 학원차에 아이 방치
또, 폭염 속 학원차에 아이 방치
  • 정안진기자
  • 등록일 2018.08.09 21:05
  • 게재일 2018.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잠든 예천 초등 1학년생
귀가 확인도 않은 채 주차
40분뒤 스스로 문 열고 나와
폭염 속에 초등학생이 학원승합차에 잠이 든 채 40여분 간 방치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9일 예천경찰서에 따르면 초등학교 1학년인 A군(8)이 지난 3일 오후 학원을 마치고 학원 통원차인 승합차를 귀가하다 차 안에서 잠이 드는 바람에 집앞에서 내리지 못했다.

학원 차 운전자는 차 안에서 잠든 A군을 확인하지 못한 채 운행을 마치고 학원에 차를 주차한 뒤 귀가했다. A군은 40분 정도 차 안에서 잠을 자다가 깨어나 혼자 문을 열고 나온 뒤 부모에게 전화로 이 사실을 알렸다.

당시 예천지역은 35℃를 웃도는 폭염 상황이었고 차 안은 40℃가 넘는 찜통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은 탈진 등 증상으로 병원 치료를 받았으며 부모는 다음 날 경찰에 학원원장과 차 운전자를 과실 치상 혐의로 고소했다. 예천/정안진기자

ajjung@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