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일만항, 북방물류 거점항만으로 키운다
영일만항, 북방물류 거점항만으로 키운다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18.08.09 21:05
  • 게재일 2018.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포항시
항로개설·물동량 등 확보
영일만항 포트세일즈 개최

‘영일만항을 환동해 북방물류 거점항만으로 키우자’

경상북도는 포항시와 함께 9일 포스코 국제관에서 선사, 화주, 포워더 등 항만물류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포항영일만항 포트세일즈’를 개최하고 영일만항을 활성화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는 포항영일만항 인프라 현황, 해상운송 서비스 현황, 인센티브제도 등에 대한 설명에 이어 항만 이용자들이 수요자 입장에서 영일만항 활성화를 위한 의견과 건의사항을 수렴하는 시간을 가졌다.

올해 신규로 개설된 베트남~필리핀 항로와 내년 준공 예정인 인입철도에 대해 참여 기업들은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으며, 변경된 인센티브 제도에 대한 관심도 높았다.

현재 포항영일만항은 중국, 러시아, 일본, 동남아 등 7개 23개 항만에 항로를 구축하고 있다.

7월기준, 물동량은 전년 동기 대비 22.3% 증가, 6만6천744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의 처리 실적을 보이고 있으며, 하반기에 물동량이 집중되는 것을 감안하면 올해 계획인 12만5천500TEU 달성은 무난할 것으로 보고 있다.

경북도와 포항시는 영일만항을 환동해·북방물류 거점항만으로 육성하기 위해 항로 개설 및 물동량 확보 등을 통한 항만 활성화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번 포트세일즈 행사에서 제시된 항만 이용 기업들의 의견을 수렴해 항만 운영에 적극 반영하고,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기업들의 수요를 파악해 충족시켜 나가는 한편, 인입철도 준공에 대비해 대구·경북뿐만 아니라 강원지역 화주에 대한 물동량 유치 활동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또한 철강, 자동차, 우드펠릿 등 영일만항을 통해 수출입되는 기존 화물의 확대와 함께 신선물류 사업모델 발굴 및 영업 품목 확대를 통한 신규 화물 유치에도 주력할 계획이다.

이원열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다가오는 환동해 북방물류 시대를 맞아 거점 항만으로서의 영일만항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수·출입 화물 유치를 통한 항만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