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의 편지
어머니의 편지
  • 등록일 2018.08.09 21:05
  • 게재일 2018.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미 옥

어머니는 참 용하시다

저 세상에서도 잊지 않으시고

자주자주 편지를 보내신다





호젓한 곳에 앉아 있을 때

내 마음 그지없이 쓸쓸하거나

힘들 때

가슴에 차곡차곡 담아둔

어머니 편지, 두 손 가득 받잡고

이제야 천천히 읽곤 한다





삐뚤삐뚤 가시 같은 글들

이제 보니

촘촘히 다 옳은 말씀을



돌아가신 어머니, 이제는 살아있는 모습은 볼 수 없고 목소리도 들을 수 없지만 때때로 생전에 일러주시던 말씀을 떠올리며 삶의 자세를 가다듬는 시인은 그것을 어머니의 편지라고 표현하고 있다. 저승에서도 어머니는 남겨두고 온 자식들 걱정으로 생전의 사랑과 정성의 모습으로, 목소리로 우리를 찾아오시는 것이다. 거룩하고 위대한 모성은 영원한 것이 아닐까.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