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반 달라지지 않을 ‘2022년 대입’
별반 달라지지 않을 ‘2022년 대입’
  • 고세리기자
  • 등록일 2018.08.07 21:26
  • 게재일 2018.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교육회의 발표 권고안
수능 확대·상대평가 유지
수능 비율 결론은 못 내려
고교·학부모 혼란만 초래

1년 가량 지지부진하게 진행됐던 2022학년도 대입개편 논의가 결국 현행 유지 쪽으로 결론이 날 가능성이 커졌다. 현 중3 학생들에게 적용되는 2022학년도 대입에서는 정시 수능선발 비중만 조금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7일 대통령 직속 국가교육회의는 정부 서울청사에서 이러한 내용을 골자로 한 ‘2022학년도 대학 입시 개편 권고안’을 발표했다. 국가교육회의는 지난 3일 공론화위원회가 내놓은 시민참여단 공론조사 결과를 토대로 대입개편 특별위원회 논의를 거쳐 권고안을 심의·의결했다.

국가교육회의가 제시한 대입개편 권고안은 ‘정시 수능 위주 전형 선발 확대’와 ‘수능 상대평가 유지’가 핵심이다. 다만, 구체적으로 정시 수능 전형 비율을 얼마나 확대할지는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하지만 현행 고등교육법상 전형 비율은 지금도 대학이 정하고 있기 때문에 현행 대입 제도와 크게 차이가 나지 않을 전망이다.

지난해 개편안 확정을 유예하고 공론화 등 복잡한 과정을 거쳤으나 끝내 정시비율을 조금 확대하는 수준에 그치게 되는 셈이다. 이에 대해 중3 학생을 둔 학부모, 일선 교육현장에서는 1년이나 미뤄놓은 대입 제도 개편 논의에도 불구하고 뚜렷한 결론이 나질 않았다며 불평하고 있다.

특히, 당장 수능 전형 비중이 얼마나 반영될지 알 수 없어 고등학교 진학 전략까지 모두 수정해야 하는 상황이다. 수능 전형이 확대되면 그동안 내신에서 불리했던 특목고나 자사고에 대한 선호도도 상대적으로 높아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

한 학부모는 “자사고, 특목고를 폐지하겠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데다 최근까지도 수시모집 비율이 사상 최대를 기록했는데 당장 고교 입시부터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하다”며 “명확한 비중 등 확실한 결론을 내야 혼란이 적을 것”이라고 호소했다.

/고세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