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地選 대구 후보 190억·경북은 406억 썼다
6·13 地選 대구 후보 190억·경북은 406억 썼다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8.07.22 20:35
  • 게재일 2018.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선관위 집계

6·13지방선거는 끝났으나 선거비용 보전과 관련된 정산 작업은 한창 진행중이다.

지난 6.13지방선거 후보자의 선거비용 지출 총액은 대구 190억여원, 경북은 406억원으로 나타났다.

대구시선거관리위원에 따르면 지난 6.13 지방선거에 참여한 정당·후보자가 담당 선관위에 제출한 정치자금 수입·지출내역은 대구시장선거에 출마한 3명의 후보자 선거비용 지출은 총 25억3천100여만원으로 후보자 한 사람당 평균 8억4천300여만원을 지출한 것으로 집계됐다.

대구교육감선거는 3명의 후보가 모두 30억 500여만 원을 사용했고 후보자 1인당 평균 지출액은 10억100여만 원으로 조사됐다.

경북도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 참여한 정당·후보자가 담당 선관위에 제출한 정치자금 수입·지출내역을 분석한 결과 시·도지사선거에 출마한 후보자의 선거비용 지출은 총 36억3천200여만원이다. 후보자 한 사람당 평균 9억800여만원을 지출했다.

경북도교육감선거는 총 58억4천900여만원이 지출된 것으로 신고됐다. 후보자 1인당 평균 지출액은 11억7천여만원에 달했다. 김천시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의 경우 총 3억4천400여만원의 선거비용이 지출돼 후보자 1인당 평균 지출액은 1억7천200여만원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대구시선관위는 지난 6월 말부터 시와 구·군선관위에‘선거비용 실사 TF팀’을 꾸려 후보자가 제출한 선거비용 보전청구서와 회계보고서의 적정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이중 예산으로 보전하는 선거비용을 허위 등으로 부정하게 수급하는 일이 없도록 서면심사와 현지실사를 통해 철저하게 확인할 방침이다.

경북선관위도 국가 및 지방예산으로 보전하는 선거비용을 허위 등으로 부정하게 수급하는 일이 없도록 서면심사와 현지실사를 통해 철저하게 확인할 예정이다.

대구시와 경북도선관위는 선거비용 축소·누락이나 업체와의 이면계약을 통한 리베이트 수수, 정치자금 사적 사용 등 불법행위가 드러나면 집중 조사를 통해 엄중히 조치할 계획이다.

한편, 오는 10월22일까지 해당 선관위를 통해 정당·후보자가 제출한 정치자금 수입·지출 내역과 첨부서류를 열람하거나 사본을 신청할 수 있고, 정당·후보자의 정치자금 수입·지출내역 중 선거비용은 중앙선관위 홈페이지에 공개돼 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