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절하게 참 아득하게
간절하게 참 아득하게
  • 등록일 2018.07.12 20:56
  • 게재일 2018.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 효 근

제 몸에서 가장 먼 곳까지

그러니까

하늘에서 가장 가까운 곳까지

꽃을 쥔 손을 뻗었다가

가만 펼쳐 보이는

꽃나무처럼



나무의 가장 끝자리, 그 아슬아슬한 난간에서 피어나는 한 송이 꽃은 시인의 말처럼 참으로 간절하고 아득하다. 그 절실한 아름다움과 아득한 공간의 거리감에 시인의 눈과 마음이 간절하게 가 닿아있음을 본다. 아름다운 생명의 발산은 경이롭고 위대한 순간이 아닐 수 없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