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사커’ 20년 만에 우승 도전
‘아트사커’ 20년 만에 우승 도전
  • 연합뉴스
  • 등록일 2018.07.11 21:58
  • 게재일 2018.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4강서 벨기에 1대0 제압
▲ 10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준결승 프랑스-벨기에전에서 후반 6분 프랑스의 중앙 수비수 사뮈엘 움티티(왼쪽 두번째)가 결승 헤딩골을 성공시키자 동료들이 껴안아주며 기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트사커’ 프랑스가 중앙 수비수 사뮈엘 움티티의 헤딩 결승골을 앞세워 ‘황금세대’ 벨기에를 꺾고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결승에 선착했다.

프랑스는 11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준결승에서 후반 6분 터진움티티의 헤딩 득점을 끝까지 지키면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프랑스는 2006년 독일 대회 결승에 올랐다가 준우승에 그친 이후 12년 만에 결승행 티켓을 다시 품으면서 1998년 프랑스 대회 우승 이후 20년 만에 통산 두 번째 월드컵 우승에 도전한다.

더불어 이번 대회에서 벨기에 대표팀의 코치로 합류했던 ‘프랑스 레전드’ 티에리 앙리(프랑스)의 ‘결승 진출 꿈’은 이뤄지지 않았다.

1998년 프랑스 대회 때 ‘막내’로 벤치에서 조국의 우승을 경험한 앙리는 2006년독일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벨기에 코치로 변신해 12년 만에 선수가 아닌 코칭 스태프로서 결승전 무대를 꿈꿨지만 4강 진출에 만족해야 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